‘길거리 음란 행위’ 프로농구 정병국 영장…”현역 은퇴”

도심 한복판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정씨에 대해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인천 남동경찰서가 18일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 선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시민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정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은 정씨가 범행 직후 타고 달아난 차량 번호를 토대로 전날 오후 4시 10분쯤 전자랜드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정씨를 체포했다.

이후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정씨가 올해에만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해 온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정씨는 경찰에 “범행 전 술은 마시지 않았다. 죄송하다”며 혐의를 인정했으나,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았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씨는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한때 주전급 선수로 활약한 정씨는 2016∼2017시즌이 끝난 뒤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정씨는 이날 소속팀 전자랜드에 “온라인바카라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현역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 hee@chosunbiz.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네이버 메인에서 조선일보 받아보기]
[조선닷컴 바로가기]
[조선일보 구독신청하기]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