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빡이는 옵션이냐”…제주도 카니발 폭행, 네티즌 ‘분노’

 

제주도 카니발 폭행. /사진=KBS 방송캡처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정차한 아반떼 차량의 슬롯사이트 운전자를 무차별 폭행하는 일명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교통사고·손해배상 전문 한문철 변호사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칼치기 항의하는 아빠 아이들 앞에서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 7월4일 오전 10시40분께 제주시 조천읍 우회도로에서 빨간 모자를 쓴 카니발 운전자 A씨(32)가 차에서 내려 아반떼 운전자 B씨에게 생수병을 던지고 주먹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A씨는 폭행 장면을 촬영하던 B씨 아내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내리치고 던져버리기도 했다. 영상 속 A씨는 아반떼 차량 운전자가 난폭운전에 대해 항의를 하자 차 문을 열고 나와 도로 위에서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아반떼 차량 조수석에 있던 피해자의 아내는 정신과치료를 받고 있으며 뒷좌석에 있던 8세, 5세짜리 아이들은 심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15일 청와대 홈페이지 내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주도 카니발 사건’이란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가해자와 경찰과의 사이에 유착관계가 없는지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 달라는 내용. 제주지방경찰청 게시판에도 민원글이 쇄도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폭행 당한 운전자의 아내와 어린 자녀들이 입은 충격과 피해를 어떻게 치료하겠느냐”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올렸다.

뿐만 아니라 슬롯사이트 네티즌들도 실시간 반응으로 “카니발 뒤에 베이비 적혀 있던데. 자기는 쓰레기 같이 운전하네” “깜빡이는 옵션이냐” “나도 애 둘 있어서 카니발로 바꿨는데 이런 놈들 때문에 양아치 소리 듣는다” “카니발 차주는 강력하게 처벌받아 사회와 격리돼야 한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 고수들의 재테크 비법 ▶ 박학다식 ‘이건희칼럼’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