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그냥 퇴사 안하려고” 직장인 65%가 마음 바꾼 이유

직장인 5명 중 3명은 퇴사 결심을 번복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퇴사를 결심한 적이 있는 직장인 29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퇴사를 결심한 뒤 실행한 직장인은 35.2%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64.8%는 퇴사를 결심했지만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퇴사를 번복한 경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직급이 높을수록 높았다. 20대는 60.7%, 30대는 65.9%가 퇴사를 번복했었다. 40대 이상은 68.3%였다.

사원급의 경우 62.6%가, 대리급은 66.5%가, 과장급은 71.8%가, 부장급은 77.6%가 퇴사를 번복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이직이 유리한 낮은 연령, 낮은 연차에서 쉽게 퇴사를 실행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잡코리아는 이밖에도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할 동료가 있는 경우, 또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퇴사 실행률이 낮았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59.7%가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하는 동료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퇴사를 번복하지 않고 실행에 옮겼다’는 응답은 31.5%로 ‘믿고 의지할 동료가 없다’고 밝힌 직장인의 40.8% 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경제적으로 느끼는 안정감에 따른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잡코리아는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낀다’고 답한 직장인 중 퇴사실행 비중은 32.2%였지만 ‘안정됐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서는 45.6%로 13% 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직장인들이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하는 주요 이유 1위는 ‘퇴사 이후를 생각해 보니 막막해져서(41.4%)’가 차지했다. ‘경력관리 차원에서, 조금 더 연차를 채우고 퇴사하기 위해(39.8%)’와 ‘준비 중이던 이직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39.3%)’는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믿고 의지했던 상사/동료의 만류로(32.1%)’, ‘맡고 있던 일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29.9%)’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마음이 바뀌어서(10.2%)’, ‘회사가 더 높은 연봉, 직급 등 좋은 조건을 내걸어서(10.1%)’, ‘퇴사를 결심하게 했던 이유가 사라지거나 해소돼서(9.7%)’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있었다.

카지노사이트 [김강한 기자 kimstrong@chosun.com]

바뀐 우리집 공시가 확인하기
네이버에서 조선일보 받아보기
조선일보 구독 신청하기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