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 중 홧김에 9개월 아기 창으로 던져 숨지게 한 여성

[서울신문]

남자친구와 다툰 30대 여성이 홧김에 9개월 된 아기를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A(3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남자친구 B씨의 9개월 된 아기를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적 장애가 있는 A씨는 이날 남자친구 집을 찾았다가 서로 말다툼을 했다.

A씨는 화를 삭이고 울고 있는 아이도 달랠 겸 방 안에 있던 아이를 데리고 아파트 복도로 나갔다.

A씨가 평소에도 B씨의 아이를 잘 돌봐줬기 때문에 B씨는 아이를 데리고 나가는 A씨를 유달리 제지하지 않았다.

그러나 B씨가 A씨를 카지노사이트 집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을 잠가 버린 뒤 문을 열어주지 않자 A씨는 홧김에 이같은 짓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와 함께 복도에 있던 A씨가 몇분 사이에 아기를 데리고 있지 않자 이웃 주민이 A씨에게 아이의 행방을 물었고, A씨는 밖으로 던져버렸다고 말했다.

주민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도착했지만 결국 아기는 숨졌다.

A씨는 지적장애(3급)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인기 무료만화]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