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삭발 후 엉겁결에 “조국 파이팅!”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11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박 의원도 이 의원과 마찬가지로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삭발식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크레이지슬롯 본관 앞에서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규탄 삭발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의원의 삭발은 혼자가 아닌 같은 당의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과 함께 였다.

현장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오늘 삭발의 의미를 당원 모두가 가슴에 새겨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겠다”라고 말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삭발식에선 “조국 파이팅”을 외치는 촌극이 벌어졌다.

박 의원과 김 당협위원장은 삭발식 후 지지자들과 크레이지슬롯 기념촬영 중 사회자가 “박인숙”, “김향숙”의 이름을 말하면, “파이팅”을 외쳤다. “박인숙 파이팅”, “김향숙 파이팅”이라고 구호를 외치던 이들은 사회자가 “조국”을 외치자 그대로 “파이팅”이라고 말해버렸다.

이에 박 의원은 놀라며 손사래를 쳤고 지지자들 사이에선 “왜 얘기가 그리로 가나!”라며 당황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그러자 사회자는 다급히 “조국 물러가라”라고 구호를 바꿨다.

이 장면은 KBS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뉴스 [구독하기▶]

6개월에 ‘천만원’ 만들기 [프로젝트▶]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