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진원지 강남서…이번엔 회식자리 폭행

강남서 파출소장이 회식자리서 순경들 뺨 때려…대기발령

서울 강남경찰서 관할 파출소장이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의 뺨을 때려 대기 발령 조치됐다. 강남서는 ‘버닝썬 사태’의 진원지로 지목돼 경찰청 차원에서 내부 단속 및 ‘자정’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한 곳이다.

강남서는 13일 파출소장 A경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A경감은 지난 7일 관할 지역 내에서 파출소 직원 10여명과 회식을 하다가 20대 순경급 직원 2명의 뺨을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경감은 당시 술자리를 이어가자고 했다고 한다. 그런데 직원들이 귀가를 권하자 이 같은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강남서는 버닝썬 사태 등으로 각종 유착과 비리 의혹이 잇따라 불거져 대대적인 인사 작업을 거치는 등 쇄신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관할 파출소장이 직원들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 사건이 불거져 논란이 될 전망이다.

특히 강남서의 ‘술 안 마시기 운동’ 직후 이런 일이 벌어진 데 대해 일각에서는 비판도 나온다. 강남서는 6월 말 경찰서장이 교체된 뒤 7월 한 달간 자정 분위기 조성을 위해 술 안 마시기 운동을 벌인 바 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국민일보 채널 구독하기]
[취향저격 뉴스는 여기] [의뢰하세요 취재대행소 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