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어린이집 성폭행’ 피해 어머니가 무릎 꿇은 이유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른바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행’을 주장한 피해 아동의 어머니가 해당 어린이집에서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자신을 ‘성남 아이엄마’라고 밝힌 누리꾼은 지난 2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늘 어린이집에서 현 원생들 부모님들을 대상으로 비상소집이 열렸었다. 사실과 다른 이야기가 오간다는 소식에 무엇을 생각할 겨를없이 어린이집에 찾아갔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아이의 증언 영상 보시며 같이 울어주셨던 분들, 제 이야기에 옆에 분과 이야기 하시며 웃으시던 분들 웃긴데 웃지 말라고 해서 죄송하다”며 “맞다. 모든 분이 저와 한마음이실 순 없다”라고 썼다.

이어 “저로 인해 현 원생 학부모님 피해 본 거 안다. 강당 단상에 올라가 무릎 꿇고 엎드려 사죄드렸다. 원에 분란을 일으켜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하지만 제가 없는 곳에서 사실이 아닌 원의 입장만 이야기 하시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그 넓은 강당에 저를 쳐다보는 그 수많은 눈동자들 혼자 감당하기엔 버거웠지만 감내했다”며 “저에게 공격적인 질문을 퍼부으셨던 어머니 혹 이 글을 보신다면 이 사건의 끝이, 결론이 어떻게 나는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그는 또 “글이 너무나 자극적이다, 공론화 한다고 동의를 구했느냐 기타 등등 저희가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그 벌 달게 받겠다”라며 “허위사실, 명예훼손, 사건처리 부분 등 이 모든 것에 있어 저희 잘못이 있다면 분명 그 벌 다 받겠다. 공론화, 사건의 공개여부 등 원에 이미 다 말씀 드렸던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저와 같이 아파해주신 많은 학부모님들 감사드리며 분란을 일으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며 “하지만 언젠가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개인의 일로 시작된 이 일이 작은 불씨가 되어 세상을 어떻게 바꿀지 끝까지 결론을 지켜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피해 아동 증언영상 (사진=YTN 방송 캡처)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은 피해를 주장하는 아동의 부모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알려졌다.

5살 여자아이 A양이 성남의 한 어린이집에 함께 다니는 친구 B군에게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으며, 심지어 폭행까지 당해 아이와 부모가 큰 충격을 받은 상태라는 내용이다.

A양의 부모는 자신의 딸이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다른 친구들과 교사들이 보지 못하게 가린 채 B군에게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양은 병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의 아버지는 또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제 딸은 분명히 성범죄 피해자이며, 가해 아동은 법에서 정의하는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를 저지른 성범죄자”라며 “아동복지법(제17조)에선 누구든지 아동에게 성적 학대행위, 신체적 학대행위를 행하여선 안된다고 한다. 그게 비록 6살짜리 아이라도 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형법(제9조)에선 형사미성년자(14세 이하)라 벌하지 않는다고 한다. 벌을 하지 않는 것뿐이지 벌을 안 한다고 유죄가 무죄가 될 수 있나”라고 분노했다.

그는 성추행 피해로 인한 심리적 불안을 겪는 딸의 고통을 전하며 “가해 아동을 처벌할 수는 없지만 그 부모를 통해서 적극적인 피해 회복이 되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B군의 부모가 “대한민국 어느 운동 종목의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다”라며 “그것도 너무 분하고 내 세금의 아주 적은 금액이라도 이 사람한테 급여로 지급되는 것도 너무 싫다. 이 사람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을 요구한다”라고 했다.

해당 청원은 3일 오전 7시30분 현재 17만24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또 관련 내용인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청원에도 10만7700여 명이 동의했다.

이 같은 의혹에 B군의 부모는 일부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면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슬롯사이트 박지혜 (noname@edaily.co.kr)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뉴스 [구독하기▶]
꿀잼가득 [영상보기▶] , 청춘뉘우스~ [스냅타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