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소재 어린이집 성폭력, 자연스러운 행동 아니다”

성남 소재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성폭력 의혹을 두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하자, 아동 전문가는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이현숙 탁틴내일 성폭력상담소 대표는 2일 MBC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박 장관의 발언을 정면 반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발달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은 맞지만 자연스러운 일은 아니다”라며 “어른들의 시선에서 (보면) 경험이 다를 순 있지만 그렇다고 (피해 여아의) 피해가 작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피해자의 나이가 어려도 자기의 경험이나 맥락이 있어 받아들이는 게 개인마다 다를 것”이라며 “애들이니까 별것 아니라거나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 대표는 문제의 상황에 대처했을 때 피해 측과 가해 측 부모의 대처방법을 안내했다. 피해 아동의 부모는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아이의 감정에 공감하고 평소와 같은 분위기로 아이를 대해야 한다. 아이 앞에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게 중요하다. 사건 자체가 아이한테는 큰 기억으로 남지 않도록 일상처럼 대해야 한다.

가해 아동 부모의 경우 행위를 중단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아이의 행동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다른 사람에게 배웠거나 본 것을 따라했을 수 있고 학대 피해자일 가능성도 있다.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진단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박 장관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이날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사건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묻자 “어른의 관점에서 보면 안 된다”며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성에 대해 보는 시각에 상당히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이번 의혹을) 성폭력 관점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되었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가 더 드러나야 하고 전문가의 의견도 더 들어보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바카라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국민일보 채널 구독하기]
[취향저격 뉴스는 여기] [의뢰하세요 취재대행소 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