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결혼하려고 집사는데 반반부담한 돈은 혼수비용이 아니래요

안녕하세요. 내년 초에 결혼날잡은 예비신랑입니다.

얼마전 상견례도 했고 양가 집에서 무엇을 해줄지도 이미 정한 상황입니다.
집은 제가 여의치가 안아서 여친네에서 반을 보태 주셧습니다. 여친집에서는 이걸로 눈치준적은 없어서 감사하고있습니다. 나머지는 대출을 받앗구요. 혼수는 여친이 다 체웠습니다. 그리고 저는 차를 합리적으로 상의하여 구매하였습니다. 그리고 남은돈은 나중에 대출을 갚기위해 저축해논상황입니다. 그래서 총 저는 1억 여친은 7000만원 조금 넘게 했습니다.

여친네에서는 명품백이나 목걸이반지세트를 받고싶지안다라고 말하는상황이었고(예단예물x), 저희 어머니께서는 명품백과 반지목걸이세트를 해줄것이다(예단예물o)라고 말을 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집을 반반한상황에서 보면 합리적인 상황이 아니어서 부모님께 상의드렸고 저희 아버지가 종이에 표를 작성하여 결혼준비때 서로 해줄것들을 적어서 상견례때 여친내 집에 보여드렸고, 동의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여친 아버지는 어렸을때 돌아가셔서 오빠(결혼을 했음)가 혼주가 되는 상황이라 서로 혼주에게 예복을 해드리고 양가 어머니께 한복해드리고 저희 옷 하는것으로 정리가 되었습니다.

사건의 시작은 저번주에 여친과 결혼할때 입을 한복을 맞췃는데 저희 부모님께 사진을 보여주니 색이 이상하다고 여친에게 어머니께서 직접 전화하여 ‘내 아들의 한복이 너무 촌스러워서 잠을못잤다’고 걱정하여 마음이 안좋았던 여친은 직접 어머니께 한복을 보여주려고 려고 퇴근후 바로 집에 갔었습니다. 가서 직접보여드리니 마음에 들어하여. 저희도 안심하고 집에 가려는데 갑자기 아버지 예복을 100만원대로 맞추고 싶다고 얘기를 꺼내는것이었습니다. 저는 양가 혼주에게 50정도의 금액을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러면 여친네 오빠(혼주)에게도 혼주니까 비슷한급으로 맞춰 드리자고 하자 그건아니라고 하시는것이었습니다. 중간에 여친은 그냥 마음에 드는것으로 하세요 라고했습니다. 하지만 제생각엔 어머니께서 말하는게 합리적이지 않다고 생각하여 그런게 어딧냐고 그러니까 어머니께서 여친네 오빠는 우리 아버지와 급이 안맞아서 안된다는것이었습니다. 여친네 아버지는 너(저)와 같은급이라 안된다는게 말이됩니까? 어쨋든 아버지와 여친 오빠 두분다 혼주이신데요?
이렇게 얘기하니 공감을 못하는 눈치셧습니다. 그래서 그냥 제가 그럼 보태서 더좋은것으로 맞춰요. 이렇게 말하였고,
여친도 옆에 있어서 어머니께서 ‘왜 니네 오빠가 혼주야? 큰아버지 안계셔? 작은아버지 안계셔?’라고 다그치듯 말하셔서 서운한마음이 컷던것인지 집가는길에 자기는 아버지 없어서 서럽다며 펑펑 울었습니다. 아.. 해줄수있는 말도 없고 답답해 미치는줄알았습니다.

답답해서 잠깐 여친 차에 앉혀놓고 다시 집에가서 어머니와 다시 얘기하였는데, 니 아버지 100만원짜리 얘복도 못해주냐고 엄청 서운하다며 답답하다고 저에게 그러시는것이었습니다. 그래서 100만원짜리하게되면 오빠도 해드리면 된다고 하니 우리집은 신부에게 명품백과 귀걸이 반지 세트를 해주니까 받아도되고, 원래 우리집에서는 처가에는 예복을 해줄 필요가없다고 하시는것이었습니다. 이미상견례에서 끝난얘기를 번복하시면서
아오 너무 짜증이 나서 그냥 집으로 갓네요. 집가는중에 어머니께서 전화와서 이럴거면 아무것도 하지말자며 2차전을 또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아버지와 전화를 했습니다.

아버지께 여친이 이미 집에 5000만원을 보탠것 자체가 예단을 해온것인데, 왜 자꾸 아무것도 안해온사람처럼 더해오라고 압박을 가하는것이냐고 그럴거면 5000을 얘단으로하고 2500만원을 돌려드리자고 그러니 그건 또 말이안되는것처럼 말씀하시며 ‘그럼 요세 그정도도 안해오는 여자가 어딧어 다들 반반하고 결혼하지’ 이러시는것이었습니다. 근데 제주변 보면 결혼하는데 5000만원이상해가는사람을 본적이없어서 저는 제 여친이 엄청 많이 해온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부모님은아닌가봅니다. 부모님은 재산이 한 20억정도 잇다고 그것때문인지 모르겟지만, 적게 해온답니다.
그리고 사실 부모님 재산이 있다고 하여도 부모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제가 받을일없다고 생각하고, 그전에 주실분들도 아닙니다. 받을생각도없지만요.
아버지와 전화통화를 끊기 전에, 아버지께서 제가 여친이 해온돈이 많다고 하는데 그러면 여친은 아무것도 안해와도 되는사람이냐고 물어보는것이엇습니다. 당황스러웟지만 저는 그래도 상관없다고 생각하여 ‘그렇다’고 했는데 매우 기분나쁘게 끊으셧습니다. 이후 어머니께 그냥 파혼하는쪽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하고 다음주에 여친과 가서 마지막 대화를 하려고 합니다.

제예비 신부님이 그렇게 해온것이없나요?

온라인바카라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