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공 비하 논란’ 주예지 강사 사과… “실수에 비해 과도한 비난” 지적도

ⓒ주예지 유튜브 캡처

‘스타 수학 강사’ 주예지씨가 적절하지 못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앞서 유사한 말실수 논란을 빚었던 여느 강사들보다 강도 높은 비난 여론에 일각에서는 과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수학 강사 주예지씨는 14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학생과 고민 상담 시간을 갖다 문제의 발언을 했다. 주씨는 “그렇게 공부를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한다. 돈 많이 준다”며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의 노력을 X무시해가면서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주씨의 발언에 시청자들은 고등학생을 가르치는 강사로서 부적절하게 기술 직업군을 비하했다며 반발했다.

논란이 커지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주씨가 과거 정책 브리핑 채널에 출연해 문체부 기자단 참여를 홍보하는 영상을 즉각 삭제했다. 주씨가 출연한 영상에 영상 삭제를 촉구하는 비판 댓글이 빗팔쳤기 때문이다.

SBS 파워FM 배성제의 텐도 이날 주씨의 출연을 예정했으나 바로 취소했다.

대한용접협회도 유감을 밝혔다. 민용철 대한용접협회장은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주씨의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며 “주씨가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주씨는 이날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시청자들께 불편함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사과했다.

일각에서는 앞서 인기 스타 강사들의 막말 논란 중 주씨 만큼 심각한 비판이 인적이 있느냐며 과거 막말 논란이 일었던 강사들의 전적을 캐내고 있다.

앞서 2018년 7월 ‘스타 영어 강사’ 심우철 씨는 강의 중 “열심히 살았으면 어디 대기업을 취직했거나. 솔직하게 그렇죠? 나는 그렇게 생각해요. 대개 9급을 준비하는 친구들이 많을테니까”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이 11월에서야 공개되며 공무원 비하 논란이 일었다.

심씨는 이날 자신의 온라인 영어 공부 카페에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상처를 입으신 모든 공무원 수험생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번 논란으로 말의 무게에 대해 더욱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당시 일부 수험생들을 중심으로 심씨가 평소 유사한 발언을 반복해서 하고 학원 조교들을 시켜 여론 조작도 시도했다는 주장이 일었으나 논란은 사과문 게재로 일단락됐다.

실제로 2018년 11월5일부터 7일까지 네이버에 제휴된 CP매체를 검색해보면 심씨의 막말 논란과 관련한 기사는 15건에 불과하다. 그러나 지난 14일과 15일 이틀간 주씨의 논란을 다룬 기사는 310여건 이상에 달한다.

[여신 후원자 되기]

모바일바카라 김서현 기자 seoh@womennews.co.kr

▶ 여성신문 후원자가 되주세요
▶ 여성신문 ‘홈페이지’
▶ 기사제보, 투고

<Copyright ⓒ 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