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내려갔던 ‘백원우 특감반원’ 숨진 채 발견

서울동부지검 A수사관 ‘미안하다’ 메모[서울신문]

서울동부지검 신청사 전경 [동부지검 제공]연합뉴스靑 하명수사 의혹… 울산지검 수사받아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시절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한 검찰 수사관이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해당 수사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소속 A수사관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사무실 관계자가 발견했다. A수사관은 현장에 가족과 지인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을 적은 자필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A수사관은 민정비서관실에 재직할 당시인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 전 시장 주변의 비위 혐의를 수사한 일과 관련해 불거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졌다. 당시 백 전 비서관이 별도로 꾸린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이 울산에 직접 내려가 경찰의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수사관은 울산에 내려간 인물로 지목됐고, 앞서 울산지검에서도 조사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후 6시 A수사관을 불러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었다. A수사관은 공교롭게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중단 의혹이 불거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사건의 수사팀 소속이었다. 다만 수사 업무에서는 배제된 상태였다.

서울중앙지검은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 오신 분에게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사망 경위에 대해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바카라사이트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클릭!
세상에 이런 일이…클릭! ▶ [무료만화] 보기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