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해프닝” 성추행 혐의 부인한 이민우…CCTV에 덜미

이민우 기소의견 검찰 송치<앵커>

얼마 전 술자리에서 여성들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수사받아온 가수 신화의 멤버 이민우 씨가 결국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피해 여성들은 고소를 취하했지만, CCTV 분석 결과 추행 혐의가 확인된 것입니다.

박찬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29일 20대 여성 2명이 그룹 신화의 멤버 이민우 씨가 술자리에서 자신들을 성추행했다며 이 씨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씨가 피해 여성 한 명에게 강제로 입을 맞췄고 다른 한 명에게는 특정 부위를 만졌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씨 측은 친근감을 표시하다 오해를 빚은 ‘해프닝’에 불과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후 피해 여성들도 이 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했다고 이 씨 소속사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시 CCTV 카지노사이트 촬영 화면을 확보한 경찰은 피해 여성들의 주장대로 강제추행이 실제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민우 씨가 한 여성의 양 볼을 잡은 채 강제로 입맞춤하는 장면이 포착됐고, 이 씨의 손이 또 다른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에 닿은 정황도 확인됐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강제추행의 경우 친고죄가 아니라서 설사 관련 고소가 취하됐더라도 혐의가 인정될 경우 처벌할 수 있다며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민우 소속사 관계자 : 아직 검찰 측에서 연락받은 바는 없고요. 검찰에서 연락이 오면 저희는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검찰은 곧 이 씨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박지인, CG : 박상만, VJ : 노재민)

박찬범 기자(cbcb@sbs.co.kr)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