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이 맺은 인연… 이상화ㆍ강남 10월 결혼

29일 “신뢰 바탕 사랑 결실” 결혼 발표.. 교제 1년 여 만에 화촉

부부의 연을 맺게 된 가수 강남과 ‘빙속 여제’ 이상화.

‘빙속 여제’ 이상화(30)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2)이 10월 12일 서울의 한 맥스카지노 호텔에서 결혼한다. 또 한 쌍의 유명 운동선수와 연예인 부부의 탄생이다.

이상화의 소속사 본부이엔티와 강남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29일 “이상화와 강남이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란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라며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지난 3월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알려진 뒤 5개월 만의 결혼 발표다.

이상화와 강남은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인 라스트 인도양’ 편에 함께 출연한 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결혼을 앞둔 강남은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귀화를 준비 중이다.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강남은 일본에서 태어났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500 스피드스케이팅 종목 금메달리스트다.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의 간판 스타였던 이상화는 지난 5월 은퇴를 선언한 뒤 추성훈, 광희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와 계약을 맺고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강남은 2011년 힙합그룹 MIB 멤버로 한국에서 연예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예능프로그램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와 ‘나 혼자 산다’ ‘정글의 법칙’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누렸다. 장르를 뛰어넘어 태진아와 트로트 앨범을 내 활동하기도 했다.

스포츠ㆍ연예계 대표 커플로는 축구 선수 기성용(뉴캐슬 맥스카지노 유나이티드 FC)ㆍ배우 한혜진 부부가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페이스북 친구맺기] [한국일보 홈 바로가기]
네이버 채널에서 한국일보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