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문 닫힌 산부인과…신생아 9명 바이러스 집단 감염

4급 법정 감염병 RSV<앵커>

경기도 평택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RSV라는 전염성 호흡기 질환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지역 보건소에서 신생아실 폐쇄 같은 조치를 취했는데, 때가 때인지라 평소보다 신경이 더 많이 쓰입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평택시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 블라인드가 길게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 6일, 이곳을 거쳐 간 신생아 1명이 RSV,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같은 병원에 있던 신생아 8명도 RSV에 걸렸습니다.

[산부인과 이용자 : (신생아실은) 폐쇄라고 해서 아예 닫아놨어요. 안보여요, 밖에선…]

산부인과 안에는 이렇게 불이 켜져 있는데, 출입문에는 철문이 내려와 있어 외부 출입을 막고 있는 상황입니다.

RSV 감염증은 인플루엔자와 같은 4급 법정 감염병인데,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의 경우 폐렴으로 악화할 수도 있습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 : 신생아실에 많이 있을 때는 10명까지 있었고, 접촉했던 기간을 잠복기까지 따지니 (접촉자가) 총 37명이에요.]

보건소 측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신생아실을 폐쇄했다고 밝혔습니다.

빗길 교통사고도 있었습니다.

어제(12일) 오후 5시 10분쯤 대구시 남구 앞산순환로에서 트럭과 승용차 3대가 잇따라 부딪쳤습니다.

경찰은 빗길에 트럭이 미끄러져 중앙선을 넘어서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고, 승용차 운전자 등 2명이 다쳤습니다.

어제저녁 8시 40분쯤엔 경북 칠곡군의 한 농산물 가공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이 불로 공장 건물 4개 동 가운데 2개 동이 전부 탔습니다.

룰렛사이트 유수환 기자(ysh@sbs.co.kr)

▶ [영상 모아보기] 한국 영화의 새 역사! ‘기생충’ 오스카를 품다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