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서 방화 추정 화재…냉장고 안에서 성인 남녀 시신 발견

현장서 인화성 물질 용기 수거…가스 밸브도 파손

[사진출처 = 연합뉴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 냉장고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11일 충남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아파트 맥스카지노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들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후 소방대원들은 양문형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시신 2구를 발견했다. 시신은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의 양쪽에서 각각 한 구 씩 발견됐으며 냉장고 안에 다른 물건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된 시신은 성인 남녀라고 경찰은 설명했다.숨진 남녀는 불 난 아파트 주민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경찰은 사망자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과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아파트에서는 인화성 물질도 발견됐다.경찰은 인화성 물질이 담겨 있던 용기를 수거해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소방당국 관계자는 “불 난 흔적과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인화성 물질이 집 안에 뿌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아파트 내부에서는 인화성 물질도 발견됐으며 가스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이 담겨있던 용기를 수거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경찰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이들이 스스로 불을 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현장 감식 과정에서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됐다.119 소방대가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천안 = 조한필 기자]

▶네이버 메인에서 ‘매일경제’를 받아보세요
▶뉴스레터 ‘매콤달콤’ 구독 ▶무궁무진한 프리미엄 읽을거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