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주말 제주여행 못간다, 최고 700㎜ 이상 폭우 예고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8일 오후 제주 서귀포항에서 어민이 태풍에 대비해 어선을 정검하고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여름 휴가로 이번 주말 제주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포기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겠다.

장마전선과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20일까지 제주에 최고 7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8일 오후 3시 20분을 기해 제주도 전역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현재 예비특보 현황에 따르면 19일 새벽 제주도 육상에 강풍특보, 19일 오후에는 제주도 육상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각각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에 비가 내리다가 19일부터는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비가 내린다고 전했다. 19일 오후부터 20일 사이에는 태풍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에 지형적 영향이 더해져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20일 밤까지 150∼300㎜, 산지 등 많은 곳은 700㎜ 이상이다. 태풍의 북상으로 인해 바람도 19일부터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풍으로 인해 19∼20일에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이용객은 유의해야 한다.

바닷길도 끊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고, 19일 새벽 제주도 전 해상으로 풍랑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18일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92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3m의 소형 태풍으로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470㎞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진하고 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