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사장 마인드는 그야말로 모험이죠.^^;

참 멋진분이죠.
포방터 사장님이나,백대표나..ㄷㄷ
근데 이상과 현실은 구분이 좀 필요한거 같아요.

보통,업계에 몸담지 않고 취미생활 하다가
개업한 업주들이나,순진하게 장인정신 가진 마스터에게 도제수업 하다가 창업한 업주들 보면,
골목식당과 반대노선을 걷는게 비일비재해요.
이상에 사로잡혀서
겁나 좋은 재료에 정성을 다하쥬..근데
현실은 충성도 높은 소수의 가게 마니아만 데리고
장사하다가,폭망하는게 거의 대부분.

제 경우 온라인바카라 전가게 같은 경우.
줄서서 먹는 대박집이었는데유.테이블9개 가게서
오전평균매출만 150-200이상 찍었네유.
제 신념은 최상의 재료.주방장이 뒤질만큼의 정성이 맛집을 만든다는건데..
마요네즈부터 소세지 베이컨,훈제연어 같은것도,
다 직적 만들었네유.
(레시피 돈주고 배우고 싶다고 온 사람 붙잡고
목숨걸고 만들라고 말했더니 도망가더군요)

한날은 항상 망하던 앞가게에 모 중소기업 ceo출신이 고깃집을 차립디다.
이전과 달리 예측이 안 되는 집이었는데,
삽시간에 대박집 반열에 올랐어요.
가만히 보니 대박집이 될만하게 하더군요.
(궁금하신분 있으심 댓글로 써 드릴게유)

어떤 월말에 이 사장님이 제게 묻더군요.
‘이번달은 한 x천 가져갔나?’
그걸 어떻게 알았냐니까 ‘대충 보면 알지’
그담달은 장사가 좀 안 됬더니 그것도 근접액수를 맞추더라구요.

건강이 안 좋아져서 그만두는데 술한잔 사주면서
이런 이야기를 하더군요.
‘도사장은 계속 그렇게 살거 아냐?정직하게 성실하게,
노력으로,남 안속이고,다른사람 업신여기지 않고 격없이..그러다가 운 좋으면,여기처럼 돈을 벌때도 있을거고,운 나쁘면 다 털어먹기도 하겠지.그러다 또 운빨 맞으면 다시 좀 벌수도 있을거이고~사람이란거 절대 안 바뀌거든’
그땐 그게 칭찬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생각해 보니 아니더군요.
(그 가게가 잘된것도 내 실력과 운,정성 탓이라
생각했는데 그것도 아니었음)

지금 생각은 이렇습니다.
장사란건 최소비용을 들여 최대이윤을 내는것이고,
오직 칼같은 계산과 수치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윤을 예측하고 투자해야 하는거라고요.
거기에,정성이라거나 정직같은 감성이 비집고 들어갈 자리는 없다는 생각입니다.
일역시 최소의 노동으로 최대효과를 내야하구요.
이상론에 사로잡혀서 하는 음식장사는..
보편적으로는 불확실한 기대치로 미래를 점치는 투기적 마인드.잘 봐줘야 무가치한 조리노동에 불과하단 생각입니다.사업에 대한 예상이 아니라 상상이구요.

즉..그 온라인바카라 사장님이 봤을때,제가 한건 장사가 아니었던거예요.
잘되긴했지만,그저 운빨이었던거죠.
계산되지 않은 행동이 잘된다?당연히 운이죠.

가만히 보면,마니아층 거느린 포방터 같은 업장은
골목식당 출연전의 포방터처럼..고전만 하다가
주인이 건강만 버리고 망하는게 대다수예요.
봉지뜯고 캔뜯고 msg로 범벅하는데 광고잘하는 가게는 줄서서 먹구요.

암튼 장사는 저게 아니란 생각입니다.
저 마인드의 연장선의 마음가짐으로 장사하면 그건 투기예요.
주식도 ‘야.이거 무조건 대박이야’라고 말하는 독불장군과 ‘대박?그럼 사야지’하고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사는 팔랑귀 조합이 가장 무섭죠.
팔랑귀가 가진 마음이 투기적 마인드구요.
음식장사에서 중요한건,정성과 노력,정직한 가격 그리고 맛이다..블라블라 이런말에 현혹되지 마세유.
‘사견’입니다

다운로드_(9).jpeg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