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에 폭행 당한 한인 손녀, 할아버지 사진 삭제··· “한흑 대결 조장말라”

한인 손녀 “이번 일로 한흑 대결 조장말라”
“서로 미워하는 것 중단하자” 차분한 대응 호소

한인 손녀 트위터 계정 캡처/연합뉴스
[서울경제] 미국에서 한인 노인이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흑인에게 폭행을 당하는 인종차별 사건이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이 한인의 손녀는 “이번 일로 한인과 흑인간 대결을 조장해선 안 된다”며 여론의 차분한 대응을 당부했다.

피해자의 손녀(아이디 meadow)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많은 사람이 이번 일을 아시아계와 흑인의 대결로 바꾸려 하고 있다”며 “제발 모두가 서로를 미워하는 것을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사건은 손녀가 폭행을 당한 할아버지의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손녀는 전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자신의 할아버지가 로스앤젤레스(LA) 인근의 리알토 지역 버스에서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차이나 바이러스’를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로 구타당했다고 썼다. 현지 리알토 경찰은 피해자인 한인 할아버지의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가 검은색 후드 티에 흰색 바지를 입은 흑인 남성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후 손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트위터에 다시 글을 올려 “내가 인종 전쟁을 촉발했다는 주장으로 현재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며 “사람들은 내가 한인과 흑인간 전쟁을 일으켰다고 말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계모가 흑인이고,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에도 동참했다는 것을 공개하면서 “내가 어제 올린 글은 인종차별이 곳곳에 있다는 점을 알려주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커지자 손녀는 자신이 전날 올린 트위터 글과 할아버지 사진도 삭제했다. ‘한흑 대결을 조장하지 말라’는 손녀의 글 아래에는 “키보드 뒤에 숨어 아시아계와 흑인간 긴장을 조성하려는 사람이 있다”, “이 사건으로 적대감을 조장하는 사람들을 대신해 사과한다”는 댓글들이 달렸다.

리알토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폭행 사건이 버스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며 범인이 버스를 기다리던 한인 할아버지를 뒤에서 밀친 것이라고 밝혔다. 로얄카지노/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